©2023 by Parker's Fourth of July Party. Proudly created with Wix.com

KBO 챌린저스 직장인 야구대회, 3일 개막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2019 KBO 챌린저스 직장인 야구대회가 오는 3일 개막한다.

KBO 챌린저스 직장인 야구대회는 기업들이 야구선수 출신을 적극 채용해 은퇴 이후에도 직장생활과 야구활동을 병행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직장 내 야구 활성화를 위해 KBO가 지난 2014년부터 개최한 대회다.

전국 16개팀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는 4개 리그(북부 A, 북부 B, 남부 A, 남부 B)로 나눠 예선을 거친다. 리그별 상위 2팀씩 8강전에 진출하게 되며, 8강전부터는 토너먼트 경기방식으로 진행된다.

경기는 3일 시흥 월곶 에코피아 야구장과 이천 고담 야구장에서 북부 A, B리그의 예선전을 시작으로 31일까지 한 달간 매주 토, 일요일에 진행된다.

이번 대회의 참가 선수는 지난해보다 41명이 늘어난 총 289명이다. 이 중 야구선수 출신은 지난해보다 19명 많은 106명이다. 프로야구 선수 출신은 17명으로 역대 최다 인원이 참가한다. 윤경영(전 한화 이글스, 대전도시공사), 문용민(전 한화, 세아베스틸), 안현준(전 KT위즈, 메티스) 등이 출전한다.

KBO는 참가 선수단을 위해 특별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이만수 KBO 육성위원회 부위원장과 이종열, 차명주 육성위원 등이 예선 리그가 펼쳐지는 각 구장에서 선수단을 대상으로 야구 클리닉을 진행한다.

이번 대회 총상금은 3050만원이다. 우승팀에는 트로피와 1500만원, 준우승팀은 트로피와 800만원, 공동 3위팀은 각 300만원씩 상금이 주어진다. 개인상으로는 최우수투수상, 최우수타자상, 감투상을 선정해 각 50만원의 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다. 8강 진출팀부터는 대회 모자와 함께 매 경기 50만원의 출전비가 지급된다.

조회 0회
icasino.png
img1.daumcdn.gif
click-mttt.gif
click.daum.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