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by Parker's Fourth of July Party. Proudly created with Wix.com

"신정락, 볼끝에 힘이 있더라" 한용덕 만족

한용덕 한화 감독이 '이적생' 신정락(32)의 투구에 반색했다. 한용덕 감독은 1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벌어지는 KT와의 경기를 앞두고 지난달 31일 KT전에서 한화 유니폼을 입고 첫 선을 보인 신정락의 투구에 대해 평가했다.

신정락은 ⅓이닝을 던지는데 만족했다. 선두타자 문상철을 볼넷으로 내보낸 뒤 장성우를 우익수 플라이로 잡았고 대타 이대형이 나오자 이태양과 교체됐다.

신정락이 짧은 이닝을 소화한 것은 계획된 부분이었다. 한 감독은 "신정락이 볼끝에 힘이 있고 커브가 좋더라"면서 "조금씩 자신감을 찾아가는 게 우선이다. 짧게짧게 던지면서 제구력에 확신이 생기면 길게 던질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신정락의 등판에 앞서 선발투수 임준섭의 호투도 눈부셨다. 6이닝 4피안타 1실점 호투로 팀의 8연패 탈출에 앞장섰다.

한 감독은 "훌륭한 피칭을 했다. 볼끝이 지저분한 것이 효과를 봤다. 왼손타자보다 오른손타자들이 더 상대하기 어려워한다. 직구가 우타자 안쪽으로 휘어들어간다"라면서 "앞으로도 선발로 계속 나갈 것"이라고 못박았다.

조회 0회
icasino.png
img1.daumcdn.gif
click-mttt.gif
click.daum.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