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by Parker's Fourth of July Party. Proudly created with Wix.com

민주당 “‘연비제’는 국민 명령” 한국당 “직접선거 원칙 어겨 위헌”

선거법 개정안 공방 격화 / 민주당 본회의 개의 속도조절 / 이르면 27일부터 법안들 처리 / 이인영 “한국당도 개혁 동참을” / 한국당 “국회법 동의 한계 넘어” /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예고 / “본회의 연기는 홍남기 지키기”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왼쪽)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30분 뒤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이인영 원내대표가 발언을 마친 뒤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여야는 26일 선거법 개정안 처리를 하루 앞두고 막바지 긴박한 대치를 이어가는 한편 법안의 정당성과 처리과정의 적법성을 두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국민의 명령”이라며 자유한국당의 정치개혁 참여를 압박한 반면 한국당은 본회의에 상정된 선거법 개정안이 위헌이라며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내겠다고 거세게 반발했다.

민주당은 국회 본회의 개의 속도를 조절하면서 이르면 27일부터 선거법을 시작으로 검찰개혁 법안을 비롯한 패스트트랙 법안의 단호한 처리에 돌입하겠다는 방침을 강조했다.

밀어붙이는 민주당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왼쪽 두번째)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허정호 선임기자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오늘부터 임시국회가 다시 시작됐고 조만간 본회의가 소집되면 단호하게 선거법 개정안과 검찰개혁 관련 법안, 민생법안 처리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신설해 민심을 제대로 반영하라는 것이 국민의 명령이다. 이제 한국당이 동참할 차례”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지난 23일 본회의에 올라온 여야 ‘4+1(민주당·바른미래당 통합파·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의 선거법 개정안을 이날 본회의를 열어 처리하려고 계획했지만 본회의 정족수 미달과 문희상 국회의장, 주승용 국회부의장의 체력 부담 등으로 선거법 표결일을 27일로 늦췄다.

조회 5회
icasino.png
img1.daumcdn.gif
click-mttt.gif
click.daum.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