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by Parker's Fourth of July Party. Proudly created with Wix.com

롯데, 다익손 이적 후 첫 승 달성 프로젝트 가동 [오!쎈 현장]

[OSEN=대구, 손찬익 기자] 브록 다익손(롯데)의 이적 후 첫 승 달성을 위해 모두가 힘을 모은다. 

롯데는 1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리는 삼성과의 원정 경기에 마운드를 변칙 운용한다. 선발 로테이션상 다익손이 등판할 차례. 하지만 롯데는 박시영을 선발 투수로 내세운다. 일종의 오프너 투수의 개념이다. 박시영에 이어 다익손이 마운드에 오를 예정. 

31일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공필성 감독 대행은 "다익손이 롯데 이적 후 첫 승을 거두지 못한 가운데 자신감을 불어넣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왔다. 승리를 챙길 수 있는 상황을 마련해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시영에게도 맨 먼저 나가지만 역할이 달라지는 건 없다고 전했다. 평소 하던대로 제 역할을 하면 된다"며 "박시영이 2이닝 정도 책임지고 다익손이 주자가 없는 상황에서 등판한다"고 마운드 운용 계획을 밝혔다. 

공필성 감독 대행은 "결과가 좋으면 계속 그렇게 갈 생각도 있다. 시도하지 않으면 성공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조회 0회
icasino.png
img1.daumcdn.gif
click-mttt.gif
click.daum.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