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by Parker's Fourth of July Party. Proudly created with Wix.com

그린의 연장계약과 골든스테이트 재정구조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 드레이먼드 그린(포워드, 201cm, 104.3kg)이 맺은 연장계약의 세부조건이 알려졌다.

『The Athletic』의 샴스 카라니아 기자에 따르면, 그린의 연장계약에 선수옵션이 포함되어 있다고 전했다. 그린은 이번에 골든스테이트와 계약기간 4년 1억 달러의 연장계약을 체결했다.

이어 『Yahoo Sports』의 크리스 헤인즈 기자는 그린의 계약에 트레이드키커도 포함되어 있다고 보도했다. 트레이드키커는 트레이드될시 계약규모가 커지는 조건으로 이번에 삽입된 트레이드키커는 15%로 책정됐다.


그린은 골든스테이트 핵심전력들 중 유일하게 선수옵션을 가진 연장계약을 받게 됐다. 2020-2021 시즌부터 적용되는 계약으로 2,220만 달러, 2,400만 달러, 2,580만 달러, 2,760만 달러를 차례로 받게 된다. 다가오는 2019-2020 시즌에 약 1,800만 달러가 넘는 연봉을 받게 된 그는 이번 연장계약까지 더해 최대 5년 1억 1,800만 달러의 계약을 품게 됐다.

이번에 그린의 연장계약까지 더해지면 골든스테이트는 스테픈 커리, 디엔젤로 러셀, 클레이 탐슨, 그린까지 단 네 명에게만 2020-2021 시즌에 1억 2,900만 달러, 2021-2022 시즌에 1억 3,800만 달러의 샐러리캡을 소진하게 됐다. 전력유지에 만만치 않은 비용이 소모되게 됐으며, 추가 선수 영입이 동반될 경우 지출은 더욱 더 늘어날 전망이다.

icasino.png
img1.daumcdn.gif
click-mttt.gif
click.daum.gif